즐겨찾기 추가 2020.04.08(수) 17:02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식용곤충, 아로니아로 생존율과 풍미 두 마리 토끼 잡는다

- 쌍별귀뚜라미 절식기간동안 아로니아 공급 시 생존율 40% 향상
- 경상남도농업기술원, ‘수확용 먹이’ 사용 가능성 정책 제안

2020-03-05(목) 15:57
[신동아방송=홍순태기자] 경상남도농업기술원(원장 최달연)은 식용곤충인 쌍별귀뚜라미의 풍미를 향상시키고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 ‘수확용 먹이’ 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쌍별귀뚜라미는 지난 2016년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일반식품으로 허가된 식용곤충으로, 단백질 함량이 60-70% 수준으로 높으며 불포화 지방산과 필수 지방산을 다량 함유하고 있어 건강 기능성 식재료로 향후 소비가 점점 더 확대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2016년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제정한「곤충의 사육기준」에 따르면 식용곤충은 출하 시 체내 노폐물을 제거하기 위하여 2일 이상 절식시켜야 하며 쌍별귀뚜라미 또한 수확 직전 절식과정*을 통해 내장을 비우고 풍미를 증진시키는 것이 일반적이다. 하지만 쌍별귀뚜라미는 생육 환경이 나쁠 때 동족을 잡아먹는 동족포식의 성향이 강해 아무것도 공급하지 않고 절식시키면 생존율이 35%로 매우 낮은 부작용이 있다.

이에 경남도농업기술원 연구진은 식용곤충 수확량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연구를 한 끝에 생 아로니아 과실을 수확용 먹이로 활용하면 효과가 있다는 것을 밝혀냈다. 연구 결과에 의하면 절식기간에 아로니아를 먹이로 공급했을 시, 절식한 쌍별귀뚜라미보다 풍미가 향상되었을 뿐만 아니라 생존율을 75% 까지 증가시켰다.

이 결과를 바탕으로 현재 ‘쌍별귀뚜라미는 생육특성 상 절식기간에 적절한 수확용 먹이를 사용할 수 있다’ 는 내용으로 농림축산식품부에 정책 제안한 상태이다. 경상남도농업기술원 환경농업연구과 이슬비 농업연구사는 “수확용 먹이를 활용함으로써 생존율과 소비자 기호도 두 가지를 다 잡아 결과적으로 식용곤충 사육농가 소득증대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더불어 과잉 재배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아로니아 농가에도 도움이 될 것” 이라고 설명하면서 “앞으로 식용곤충을 안전한 먹거리로 만들기 위해 연구를 계속해 나가겠다” 고 다짐했다
홍순태 논설위원 hst9287@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주)신동아방송 등록번호 : 서울 아02766 최초등록일:2013년5월26일 제호:신동아방송SDATV 발행인/편집인/대표이사:이신동
전화 02)571-9301 팩스0505)300-8014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효석
본사: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280-9 봉산빌딩 5층 501호 송출사무소: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70(양재동) 이메일:sdatb@naver.com
< 주)신동아방송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