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1.01.23(토) 10:56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부산시·부산 상공계, “통합 LCC 본사 부산 유치” 공감대 형성

부산시·에어부산 부산 주주 간담회서 “통합 LCC 유치 필요하다” 공감대
부산상의도 성명 내고 “통합 LCC 본사 부산으로”

2020-11-27(금) 02:58
사진=가덕신공항 조감도
[신동아방송=허나영 기자] 부산을 기반으로 한 ‘부산 항공사’로 통합 논의가 진행 중인 저비용항공사 3사(에어부산, 진에어, 에어서울)를 묶는 ‘통합 LCC’ 본사를 유치하자는 데에 뜻이 모아지고 있다.

부산시는 26일 오전 부산 롯데호텔에서 에어부산 지역 주주들과 긴급 간담회를 열고 통합 LCC 부산 유치 의지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날 간담회는 시가 내달로 예정된 에어부산 유상증자에 불참하게 된 배경을 설명하고 이와 관련 후속 대응 방안을 지역 에어부산 주주들과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부산시는 행정안전부 내부 규정 때문에 유상증자 참여 자체가 막혔으며 추후 유상증자 참여 방안을 강구하겠다는 뜻을 전달했다.

이어 이들 참석자들은 내달 계획된 에어부산 유상증자에 대한 논의도 진행했다. 에어부산 기존 주주들도 에어부산 유상증자 참여에 대한 의지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 참석자는 “부산 지역 기업 중에도 유상증자 참여 의지가 있는 곳이 많아 이들을 독려하는 것도 필요하다”는 취지의 발언을 하기도 했다.

부산상공회의소도 에어부산을 중심으로 한 통합 LCC 본사 유치에 적극 나서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부산상의는 이날 대한항공과 아시아나 합병에 따른 자회사인 통합 LCC 관련 입장을 담은 성명을 냈다.

부산상의는 성명에서 “에어부산은 동남권 신공항 건설을 위한 수요 창출과 지역 항공산업 육성을 위해 부산 상공계가 탄생시킨 기업”이라며 “에어부산이 가진 유무형의 가치를 훼손하지 않기 위해서는 LCC 3사 통합 논의의 중심에 반드시 에어부산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통합 LCC 본사는 가덕신공항 시대에 맞춰 부산에 두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부산상의는 LCC 통합을 비롯한 항공업계 구조조정으로 에어부산의 기업가치가 훼손되지 않도록 모든 역량을 결집해 공동 대응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부산상의는 “국토부가 통합LCC를 지방 공항을 기반으로 새롭게 영업할 수 있을 것”이라고 공식 입장을 밝힌 만큼 국토부가 말하는 지방은 부산 이외의 다른 곳일 수 없다”고 못박았다.

허나영 기자 navi100400@naver.com
        허나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사명:(주)신동아방송 경남TV / 등록번호:서울 아02766 / 최초등록일:2013 년 5월 26일 / 제호:신동아방송·SDATV / 발행인·편집인:이신동
본사: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 홈페이지:www.sdatv.co.kr / 전화:(02)846-9300 / 팩스:(0505)300-8014
경남TV:경상남도 진주시 동진로 111/12층(상대동) / 홈페이지:www.sdatv-gn.co.kr / 경남TV 회장:홍순태
(주)신동아방송경남TV / 사업자:291-88-01694 / 전화:(055)761-6411 / 팩스:(055)762-6412 / 이메일:sdatvgn@sdatv.co.kr / 개인정보취급·청소년보호책임자:하재권
(주)신동아방송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